Back To Top

검색
닫기
‘음주운전 입건’ 김병옥 “변명 여지없다, 책임 깊이 통감” 거듭 사죄
엔터테인먼트|2019-02-12 14:38

음주운전으로 입건된 배우 김병옥과 소속사 측이 12일 공식입장을 내고 “책임을 깊이 통감한다”며 거듭 사과했다. [OSEN]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음주운전으로 불구속 입건된 배우 김병옥(57)과 소속사 측은 12일 “변명의 여지없이 책임을 깊이 통감한다”며 사죄의 뜻을 전했다.

김병욱의 소속사 더씨엔티 측은 이날 공식 입장을 통해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며 “절대 해서는 안 될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JTBC 금토 드라마 ‘리갈 하이’ 등 현재 출연 중인 작품 하차 여부에 관해서는 “함께 일하는 많은 관계자분께 최대한 피해가 가지 않도록 신속히 방법을 강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영화 ‘친절한 금자씨’ 등으로 대중에게 얼굴을 알린 김병옥은 이날 새벽 경기도 부천의 한 아파트 단지 지상 주차장에서 음주운전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날 김병옥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정지 수준인 0.085%이었다.

그는 경찰 조사과정에서 “아파트까지 대리운전으로 온 뒤 주차하려고 운전대를 잡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