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민경욱, “김정숙 여사, 황교안 대표와 악수안한 것은 유시민 지령”
뉴스종합|2019-05-19 15:00
페이스북 글에서 “김정은과는 악수하고 황 대표는 왜 지나쳤나”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연합]



[헤럴드경제]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를 비판했다. 지난 18일 5ㆍ18민주화 운동 기념식에서 김 여사가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악수를 하지 않았다는 이유다.

민 대변인은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 여사의 남북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악수하는 사진을 올려놓고 “김정은과도 이렇게 공손하게 악수를 하셨던 김정숙 영부인께서 황교안 대표께는 왜 악수를 청하지 않고 뻔히 얼굴을 보며 지나치셨을까요?”라고 했다. 이어 “남북화합 이전에 남남화합을 먼저 이루기 바랍니다. 사람이 먼저라고 했습니까? 북한 사람보다 한국 사람부터 챙겨 주십시오”라고 했다.

또 “의자와 우산, 물병이 날아다니는 속에서도 화합을 위해 광주를 찾은 황교안 대표였습니다”라며 “손 한 번 잡아주면 될 것을 그 손을 뿌리친 모습은 분열과 협량의 상징이 돼 이 정권을 괴롭힐 겁니다”라고 했다.

이어 올린 또 다른 페이스북 글에서는 “페친(페이스북친구)이 댓글로 깨우쳐주기 전엔 미처 깨닫지 못했다. 김정숙 영부인이 황교안 대표와 악수를 하지 않은 것이 ‘쳐다보지도, 말을 섞지도, 악수도 하지 말라’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지령에 따른 행동이었다는 것을”이라고 적기도 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김 여사는 문 대통령과 함께 입장하는 중이었고, 문 대통령의 속도에 맞춰서 걷다 보니 악수를 하지 않고 지나가게 된 것”이라며 “시간적 여유가 없어서 그렇게 된 것일 뿐, 일부러 황 대표와의 악수를 건너뛴 것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onlinenews@herald.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