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캐나다 외국인 입국제한 이달말까지 연장
뉴스종합|2020-07-01 14:05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로이터]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캐나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대책의 하나로 시행 중인 외국인 입국 제한 조치를 7월 말까지 연장키로 했다.

30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캐나다 정부는 성명을 통해 “공공 보건상 이유로 외국인 입국 제한 조치를 7월 31일까지 연장한다”고 밝혔다.

캐나다 측은 지난 3월 16일 코로나19 확산 저지를 위해 이 조치를 긴급 도입했다. 미국을 제외한 대부분 외국인의 캐나다 입국을 막았다.

외교관이나 항공사 승무원, 캐나다 국민의 직계 가족 등은 예외로 했다. 또 계절 근로자 및 간병 보건 인력, 유학생도 입국 금지 대상에서 제외했다.

정부 관계자는 “코로나19 발병률이 낮거나 캐나다 여행객의 입국을 허용하는 국가에 대해 국경을 재개하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현재로서는 기존의 입국 금지 조치를 유지하기로 방침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미국에 대해선 이 조치와 별도로 트럭 운송, 의료 인력 등 필수 근로자를 제외한 비필수 여행객의 출입국을 상호 금지하는 국경 통제 조치가 이달 초 재연장돼 내달 21일까지 계속 시행된다.

앞서 쥐스탱 트뤼도 총리는 지난주 외국 여행객 제한 조치를 완화할 필요가 있다는 일각의 요구에 “코로나19 방역 조치를 너무 빨리 완화하면 제2의 확산을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국경 재개의 시기와 방법에 대해 매우 신중할 것”이라며 “너무 빨리, 또는 부주의하게 국경을 재개할 경우 다시 봉쇄로 되돌아가 경제 활동을 중단, 아무도 원치 않는 상황을 맞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hongi@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