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정은경 논문서 “학교 내 코로나 전파 2%뿐”…3월엔 학교 가나
뉴스종합| 2021-01-21 06:46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국내 초·중·고교를 통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파가 2%에 불과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 논문 작성에는 정은경 질병관리청장도 참가해 이번 3월 개학 때는 등교가 가능할 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20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과 질병청, 한림대 의대 사회예방의학교실 등이 지난해 12월27일 소아감염학회지에 실은 논문(Children with COVID-19 after Reopening of Schools, South Korea)에 따르면 지난해 5월1일 국내 초중고교 등교 재개 이후 7월12일까지 총 127명의 소아·청소년 확진자가 신고됐다.

이 가운데 59명(46%)은 가족 및 친지로부터 전파된 사례였으며 18명(14%)은 학원 및 개인교습, 8명(6%)은 다중이용시설에서 전파됐다. 학교에서 전파된 사례는 3명(2%)에 불과했다.

확진 경로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 건 가족 및 친지 전파로 59명(46%)이었고, 18명(14%)은 학원 및 개인교습, 8명(6%)은 노래방·PC방 등 다중이용시설에서 감염됐다. 정 청장 등은 논문에서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한 관리체계가 사전에 마련되고 준비된 경우 학교 내 코로나19 전파는 드물게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소아·청소년이 코로나19 전체 확진자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학교 폐쇄 여부와는 큰 관련이 없었다. 연구 기간 국내 확진자 1만3417명 중 0~19세 소아·청소년 비율은 7.2%로 학교 폐쇄 전후의 차이는 거의 없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 결과가 아일랜드, 호주, 이스라엘, 홍콩, 싱가포르 등에서 학교 내 방역 수칙을 준수한 결과 전파 사례가 적었다는 연구 내용과 결론이 일치한다고 적시했다.

연구팀은 특히 “아동·청소년의 코로나19 감염은 가정이나 입시학원, 개인 과외, 다중이용시설 등 관련이 있을 가능성이 높다”며 “코로나19 대응으로 학교를 폐쇄하는 것의 이익은 제한적이고, 개인과 사회 모두에게 큰 피해를 야기한다”고 지적했다.

박영준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팀장은 이날 오후 기자 설명회에서 이 논문에 대해 “어떻게 평가할 것이냐는 다양한 의견이 있을 것”이라며 “우려했었던 것 만큼 학교 내 전파가 원활해 규모 있는 감염이 발생하지 않았던 것은 고무적”이라고 평가했다.

박 팀장은 “시기에 따라서 이런 양상들이 반복해서 재연될 것인가는 또 다른 상황의 문제”라며 “5~7월은 지역사회 3차 유행이 있었던 시기와 다른 상황이고, 당시 학교에서 사전 준비를 철저히 했고 모니터링이 잘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유지가 잘되게 관리가 병행된다면 (학교 내) 감염 전파 최소화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며 “교육당국의 증상 모니터링, 의심환자 조기 배제 등 방역 수칙이 잘 이행됐기 때문에 이 정도 성과가 나타났다고 본다”고 했다.

질병청은 연구 논문에 대해 누구나 인터넷에서 찾아볼 수 있도록 개방형 정보 열람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min3654@heraldcorp.com

랭킹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