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26일) 밤 고속도로 교통상황…새벽 눈-비, 사고 주의
기사입력 2017-01-26 22:29 작게 크게
이미지중앙

26일 밤 10시 현재 고속도로 교통상황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은수 기자] 설 연휴를 하루 앞둔 26일 본격 귀성전쟁이 시작된 가운데 밤 고속도로 교통상황은 귀성 행렬이 이어지며 정체가 계속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오후 10시 현재 서울(요금소기준)에서 출발하는 귀성 차량의 예상 소요시간은 ▲부산 5시간 ▲대전 2시간40분 ▲광주 4시간 50분 ▲강릉 3시간 ▲목포 5시간40분 등이 소요된다. 낮보다는 정체가 해소됐지만 현재까지도 일부구간에서는 정체가 계속되고 있다.
경부선입구에서 반포나들목, 북천 안나들목에서 청주나들목, 죽암휴게소에서 대전나들목, 판교 나들목에서 서울요금소까지 전체 65.5km 구간에서 차량이 거북이 주행이 계속되고 있다. 하

서해안고속도로 목포 방향은 발안나들목에서 행담도휴게소, 대천나들목에서 춘장대나들목, 동서천분기점에서 동군산나들목 등 총 60.1km 구간 서행이다.

중부고속도로 통영 방향은 마장분기점에서 남이천나들목, 대소분기점에서 증평나들목, 오창휴게소에서 서청주나들목까지 모두 41.0km 구간에서 차량 속도 20∼30㎞로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중부내륙고속도로 창원 방향은 문경새재나들목에서 문경휴게소, 상주나들목에서 상주터널북단, 여주분기점에서 감곡나들목 등 모두 39.3km 구간에서 차량이 가다서다를 반복하고 있다.

영동고속도로 강릉 방향 용인나들목에서 양지나들목 등 8.1km 구간에서도 차량이 서행 중이다.

도로공사는 오후 9시까지 수도권을 빠져나간 차량을 36만대로 집계했다. 자정까지 9만대가 더 빠져나갈 전망이다.

정체는 자정을 넘어 새벽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특히 새벽 서울을 비롯한 중북부지방에서 눈 또는 비가 내리기 시작, 전국적으로 확대될 것으로 예보돼 교통안전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culture@heraldcorp.com



  • ▶ 송선미 남편, 사촌 지인에 의해 피살…이유가?
  • ▶ 고 최진실 딸 최준희, 외할머니 상습 폭행 주장
프리미엄 링크
문화 주요뉴스
베스트 정보


인기 정보
포토 뉴스
핫이슈 아이템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