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유치원생 교통사고, 韓 어린이 피해 컸던 이유?
기사입력 2017-05-10 11:49 작게 크게
이미지중앙

중국 유치원생 교통사고. 중국 유치원생 교통사고로 한국 어린이 10명이 사망했다.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은영 기자] 중국 산둥성 웨이하이시에서 교통사고로 인한 화재로 한국인 유치원생 10명이 사망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지난 9일 "오늘 오전 9시쯤 발생한 한국인 유치원생 사망사고는 중국 국제학교 유치원 통학버스가 터널 내에서 앞차인 청소차와 추돌해 화제가 발생한 데 기인한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 관계자는 "주칭다오총영사, 담당영사, 행정직원 등 총 8명이 현장에 도착해 상세 현황을 파악중"이라며 "중국 현지 공안은 사망 유치원생의 DNA 검사를 통한 신원확인 작업을 진행중"이라고 설명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쯤 중국 산둥성 웨이하이시 환추이구 타오지쾅 터널 내에서 국제학교 유치원 통학버스가 교통사고를 당해 화재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버스에 탑승 중이던 한국인 유치원생 10명을 포함해 총 12명이 사망했다. 우리 국민 외에 중국인 유치원생 1명과 중국인 기사가 사망했으며 중국인 인솔교사 1명은 중상을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주칭다오 총영사관은 사고 발생 직후 공관 현장대책반을 가동해 상세한 사고 경위를 파악했다. 또한 총영사관은 웨이하이시 정부에 사고 경위 파악와 수습 지원을 위한 협조도 요청했다.

이수존 주칭다오총영사는 현장에서 장휘 위해시 시장과 만나 관계자들의 수습과 노력에 감사의 뜻을 전달하고, 시 정부의 책임 있는 관계자와 유족들 간 면담을 주선하고 추후 수습방안을 협의해줄 것을 요청했다.

주칭다오총영사관 담당영사는 중국 현지 호텔에 대기중인 유가족 일행을 면담중이며, 외교부는 조부모 등 국내가족 9명에 대한 긴급여권 발급 등 행정지원을 제공할 예정이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도 이날 사고에 관심을 표명하고 사고 처리에 만전을 기할 것을 지시했다.

culture@heraldcorp.com

  • ▶ 아이유 "다음 생엔 설리로 태어날래" 이유가…
  • ▶ 추자현 친모 "네가 죽었어야 했어" 독설
문화 주요뉴스
베스트 정보


인기 정보
포토 뉴스
핫이슈 아이템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