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다윤 어머니, 3년의 기다림 담은 ‘휴먼다큐 사랑’
기사입력 2017-05-19 16:28 작게 크게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은수 기자] 세월호 미수습자 조은화, 허다윤 학생 어머니의 이야기가 ‘휴먼다큐 사랑’을 통해 전파를 탄다.

오는 22일 MBC '휴먼다큐 사랑'의 올해 두 번째 이야기, 세월호 미수습자인 조은화 학생과 허다윤 학생 어머니의 이야기를 담은 '두 엄마 이야기'가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처참한 세월호를 눈앞에 두고 아직 돌아오지 못한 딸을 기다리는 두 엄마가 있다. 곳곳이 녹슬고 찢긴 세월호는 그 동안의 상처를 그대로 드러내고 있었다. 2014년 4월 16일, 깊은 맹골수도에 가라앉았던 세월호는 마침내 1,091일 만에 목포 신항으로 돌아왔다.

지난 12일, 단원고 2학년 1반 조은화 학생의 가방이 발견된 세월호 4층 선미 부근에서 은화로 예상되는 유골이 발견됐다. 2학년 1반 허다윤 학생이 마지막으로 목격된 것으로 알려진 4층 중앙부에서도 일부 유골이 나왔다. 우리 아이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두 엄마는 하루에도 몇 번씩 세월호 앞으로 달려가 오열한다. 자식을 앞세운 어미에게 남은 인생은 없다. 오로지 사랑하는 딸을 찾기 위해 견딘 시간. 엄마라서 포기할 수 없었던 그 3년의 기다림을 '휴먼다큐 사랑'의 카메라에 담았다.

눈물 많고 소녀 같은 다윤 엄마 옆엔 언제나 씩씩한 은화 엄마가 있다. 나란히 붙어있는 12 임시 컨테이너에 머물렀던 두 엄마는 서로의 슬픔을 온전히 알아주는 유일한 존재. 3년이라는 긴 시간, 상처투성이 두 엄마는 그렇게 친구가 되었다.

춤과 노래를 좋아하는 애교 많은 막내딸 다윤이. 뇌종양을 앓고 있는 엄마를 대신해 집안일을 도맡아 하고, 어려운 형편 때문에 점점 학교에서 먼 곳으로 이사를 가도 불평 없이 늘 밝았다. 수학여행비 33만원이 집에 부담될까 가지 않으려던 다윤이를 엄마는 다독여 보냈고, 그렇게 떠난 아이를 다시는 볼 수 없었다.

아픈 오빠와 함께 크느라 일찍 철이 든 은화. 전교 1등으로 공부도 잘했고 한 번도 엄마 속을 썩인 적이 없다. 샤워할 때조차 엄마를 옆에 세워 두고 수다를 떨 정도로 친구 같았던 모녀 사이. ‘엄마 껌딱지’였던 은화를 찾기 위해 엄마는 점점 강해질 수밖에 없다.

2014년 11월, 7개월 만에 수중 수색이 중단됐다. 하지만 인양 소식은 해를 넘기도록 들리지 않았고... 세월호 참사는 사람들에게 점점 잊혀갔다. 두 엄마는 직접 만든 피켓을 들고 거리로 나섰다. 살을 에는 추위 속에서, 뜨거운 뙤약볕 아래에서 두 엄마는 외치고 또 외쳤다. ‘아직 세월호 안에 사람이 있다’고, ‘마지막 한 사람까지 가족 품으로 돌아오게 해 달라’고. 이야기를 들어주는 곳이라면 전국 어디라도 갔다. 딸을 위해서라면 뭐든 할 수 있었다.

바닷물을 다 퍼서라도 찾고 싶었다. 기다림은 끝을 몰랐다. 작년 여름 예정이었던 인양이 여섯 차례나 지연됐다. 그리고 올 봄, 간절한 엄마들의 바람이 하늘에 닿았던 것일까. 드디어 인양 시도 소식이 들려왔다. 두 엄마는 가까운 해역으로 나가 배 안에서 인양 과정을 지켜보며 뜬 눈으로 밤을 지새웠다. 그리고 2017년 3월 23일, 침몰 1,073일 만에 세월호가 세상 밖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의 최초이자 유일한 휴먼 다큐멘터리 '두 엄마 이야기'에는 가족들이 보낸 외롭고 간절했던 시간들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또 생생한 사고 당일의 기억, 가족과 함께 보낸 평범한 일상의 소중함, 그리고 아직도 못다 한 사랑을 담았다. 뭍으로 올라온 세월호를 눈앞에 두고 살아가야 하는 두 엄마. 긴 겨울이 끝나고 찾아온 봄. 그리운 딸을 만나는 날이 다가오고 있다.


culture@heraldcorp.com

  • ▶ 아이유 "다음 생엔 설리로 태어날래" 이유가…
  • ▶ 추자현 친모 "네가 죽었어야 했어" 독설
문화 주요뉴스
베스트 정보


인기 정보
포토 뉴스
핫이슈 아이템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