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의중앙선 시험운행 중 사고…일반 승객 있었다면?
기사입력 2017-09-13 15:04 작게 크게
-경의중앙선 양평역과 원덕원 역 사이 구간 시운전 중 사고
-달리던 앞차, 뒤따르더 열차가 들이받아

이미지중앙

경의중앙선 사고로 1명이 숨지고 6명이 다쳤다. (사진=YTN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은수 기자] 13일 오전 4시 30분쯤 경기도 양평군 경의중앙선 양평역과 원덕역 사이 구간에서 시운전 중인 열차가 앞서 달리던 열차를 추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기관사 1명이 사망하고, 열차에 타고 있던 6명이 부상을 당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날 사고는 기관사 박모(45)씨가 모는 열차가 양평역에서 원주 방향으로 운행하던 중 앞서 가던 열차를 뒤에서 들이받으면서 발생했다.

코레일은 “시험운행을 하던 열차끼리 사고가 난 것으로, 일반 승객은 없었다”며 “현재 사고 구간인 원덕역과 양평역 사이 한쪽 선로를 통해 양방향 통행을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culture@heraldcorp.com


  • ▶ 아이유 "다음 생엔 설리로 태어날래" 이유가…
  • ▶ 추자현 친모 "네가 죽었어야 했어" 독설
문화 주요뉴스
베스트 정보


인기 정보
포토 뉴스
핫이슈 아이템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