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0번버스 CCTV 결국 공개, 영상 봤더니…‘누구의 잘못?’
기사입력 2017-09-13 15:21 작게 크게
이미지중앙

사진=YTN 영상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은영 기자] 240번버스 cctv가 공개되며 진실이 밝혀진 가운데 논란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13일 YTN은 어린 아이만 내려놓고 출발해 논란의 중심이 된 240번 버스가 담긴 CCTV를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엔 240번 버스가 정류장에 도착하자 10여명의 승객이 차례로 내렸고 문이 닫히기 직전 7살 여자아이가 내리는 모습이 담겼다.

앞서 서울 건대입구를 지나는 240번 버스 기사가 엄마와 떨어진 5세 여아를 두고 한 정거장을 운행해 엄마를 내려줬다는 첫 목격자의 글이 확산되면서 해당 기사에 대한 비난과 해고 요청 글이 줄 이은 바 있다.

240번 버스 기사는 문을 닫고 출발하는 순간에는 아이가 먼저 내렸다는 사실을 몰랐고, 이미 다른 차선에 진입한 상황이어서 위험하다고 판단해 아이 엄마를 내려주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서울시가 조사를 벌인 결과 해당 아동은 7세였으며 아이가 버스에서 내린 후 이미 버스가 운행을 시작한 시점에서 엄마가 사실을 알고 정차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특히 아이의 엄마는 버스 내 CCTV를 공개하는 것은 반대했다고 알려져 논란이 됐다.

공개된 CCTV는 버스 내부의 상황이 담긴 것은 아니지만 아이가 승객들에게 떠밀려 내린게 아닌 자의로 내린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글을 올렸던 목격자는 사태가 커지자 해명하기도 했다. 목격자는“내가 처음 글을 올려 상황이 이렇게 커진 것 같아 너무 가슴이 두근거리고 내가 마치 거짓말을 한 것 처럼 글쓴것 같아 정신이 없다"며 "아이 나이가 4살 정도로 어려보였다고 썼는데, 진짜 아이 나이를 확실히 알지 못했기 때문이다. 나도 처음부터 아이와 엄마를 보고 있었던 것은 아니며, 아이가 내리는 옆모습만 봤는데 아이 엄마가 소리치며 기사님 부를 때는 그 주변 교통상황이나 차선 이런건 솔직히 눈에 들어오지 않았다. 그래서 내가 본 상황을 적었던 것 뿐”이라고 설명했다.

CCTV 영상을 확인한 네티즌들은 "sch0**** 내부 cctv 공개하면 논란은 사라질듯 버스안도 사람 많아 보이지는 않은것같고" "vovo**** 버스회사나 기사님측에서 만 일방적으로 사과해야 하는거죠?" "hdy1**** 운전을 해본사람안다바로정차할수 없음을 안다" "oke2**** 여기서 제일 문제는 최초 유포자라는 생각이든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culture@heraldcorp.com

  • ▶ 아이유 "다음 생엔 설리로 태어날래" 이유가…
  • ▶ 추자현 친모 "네가 죽었어야 했어" 독설
문화 주요뉴스
베스트 정보


인기 정보
포토 뉴스
핫이슈 아이템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