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뮤지컬 ‘레드북’ 아이비·유리아·박은석·이상이 화려한 라인업
문화|2018-01-11 13:16
이미지중앙

뮤지컬 레드북 포스터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희윤 기자] 창작뮤지컬 ‘레드북’이 화려한 라인업으로 돌아온다.

11일 ‘레드북’ 측에 따르면 오는 2월 6일부터 3월 30일까지 서울 세종M시어터에서 본공연으로 관객들과 만난다.

2016 공연예술 창작 산실 우수 신작 선정작 ‘레드북’은 지난 1월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에서 가진 성공적인 시범공연으로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여신님이 보고계셔’의 한정석 작가와 이선영 작곡가 콤비의 작품으로 신선한 캐릭터와 잘 짜인 음악, 배우들의 호연이 돋보인다.

‘레드북’은 지난 1월 공연 당시 네이버 생중계를 통해 7만7555건의 ‘좋아요’와 1902건의 댓글 참여, 네이버 실시간 검색 7위에 오르는 등 반응이 뜨거웠다. 생중계 직후 티켓 판매율도 두 배 이상 급증헤 중계 다음날인 1월 13일 인터파크 전체 뮤지컬 순위 2위에 오르기도 했다.

2018년 ‘레드북’은 지난 시범공연을 성공으로 이끈 배우들과 제작진 대부분이 함께한다. 안나 역에는 유리아와 아이비가 무대에 오른다. 브라운 역에는 박은석과 이상이가, 로렐라이 역은 지현준과 홍우진이 맡는다. 이밖에도 다양한 실력파 배우들이 합류해 기대를 높인다.

뮤지컬 ‘레드북’은 19세기 영국 빅토리아 시대를 배경으로, ‘슬플 때마다 야한 상상을 한다’는 엉뚱하지만 당당한 안나와 고지식한 변호사 청년 브라운이 ‘레드북’이라는 잡지 출간 후 일어나는 사회적 파장과 시대의 통념에 맞서 나가는 이야기다.

‘레드북’은 오는 2월 6일부터 3월 30일까지 서울 세종M시어터에서 공연된다.
culture@heraldcorp.com


베스트 정보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