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현, 민국·'응팔' 노을·변요한에게 미안했던 사연
기사입력 2018-01-12 13:51 작게 크게
- 우현이 밝힌 '사과'의 대상들
- 이유 알고 보니? 웃음 만발하는 우현 닮은꼴

이미지중앙

우현(사진=라디오스타 화면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배우 우현이 송일국의 아들 송민국 군과 '응팔' 노을, 변요한에게 미안했던 사연을 밝혔다.

우현은 2016년 방송된 KBS2 퀴즈프로그램 '1대 100'에서 1인으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우현은 "방송 출연 후 미안해진 세 명의 사람이 있다"고 고백했다.

우현은 "내 어릴 때 사진이 민국이랑 흡사하다"며 "국민의 사랑을 받는 민국이에게 미안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실제로 공개된 우현의 어린 시절은 민국 군의 귀여운 모습과 똑 닮아있어 눈길을 끈다.

또한 우현은 드라마 '응답하라 1988'에 출연했던 노을(최성원)에게도 미안해 했다. 우현은 "'응답하라 1988'에서 내가 노을이 미래 모습으로 출연했는데 댓글이 '노을이의 꿈과 희망은 없는 건가요' '노을이는 어떻게 살라고'였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그러면서 우현은 "또 그 친구한테 미안하더라"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우현은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에 출연한 변요한 씨에게 미안하다. 내가 예 전에 드라마 '뿌리깊은 나무'에서 몇 십 년 후의 이방지 역을 했었다"며 "(사람들이) 얼마나 고생을 했으면 저렇게 되냐고 하더라. 본의 아니게 미안했다"고 말했다.




culture@heraldcorp.com

  • ▶ 송중기, 태연...이거 무슨 사진인거죠? (영상)
  • ▶ 왕진진 낸시랭, 거짓말은 누가 하는 걸까?

베스트 정보

문화 주요뉴스
인기 정보
포토 뉴스
핫이슈 아이템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