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흥식, 채용 비리 관여 안했다더니 돌연 사의 표명, 왜?
기사입력 2018-03-12 16:44 작게 크게
이미지중앙

최흥식(사진=YTN 방송화면)

-최흥식 금융감독원장, 채용 비리 의혹에 사의 표명
-최흥식 원장, 2013년 친구 아들 인사 추천 의혹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사의를 표명해 화제다. 채용 비리 의혹에 따른 여파로 보인다.

12일 하나은행 채용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최흥식 원장이 전격 사의를 표명했다.

최흥식 원장은 지난 2013년 하나금융지주 사장 재직 시절 하나은행 공채에 응시한 친구 아들을 인사 추천하는 등 채용 특혜를 준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최흥식 원장은 이 같은 혐의에 대해 “채용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부인했으나 결국 금융감독원장 자리에서 사의를 표명하며 논란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결백하다던 그가 사의를 표명한 것에 대해 여론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흥식 원장의 사의 표명에 네티즌들은 “jrda**** 네가 하면 관행이고 남이 하면 비리냐? 뭔 말같지도 않은 개소리야 이런자가 금감원 수장이라는게 문제가있다” “sc1s**** “채용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장막을 치고 당사자 본인이 수장으로있는 기관에 감사를 지시한다? 검찰 등 외부 기관에 맡기세요.” “chan**** 감사원이나 검찰이 나서야 하지 않겠습니까? 청년실업 어루만지는 시점에, 금수저 청탁의혹은 아니라고 봅니다.” “nly**** 이런 논란 자체가 부끄러운데. 옷 벗어라 창피하다” “devi**** 민간은행 관행 자체 문제삼던 금감원. 내로남불의 전형. 또 힘없는 실무자들한테 책임전가마라. 채용비리의 원흉 권력형 청탁자 척결없이는 채용비리 해결은 요원. 최원장 구속수사가 불가피하다” 등 비판 일색이다.
culture@heraldcorp.com

  • ▶ 송중기, 태연...이거 무슨 사진인거죠? (영상)
  • ▶ 女스타 100여 명 드나들고 임신·낙태까지 한 그 곳

베스트 정보

문화 주요뉴스
인기 정보
포토 뉴스
핫이슈 아이템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