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기준, ‘추리의 여왕 시즌2’ 강력계 형사 변신…권상우와 ‘으르렁 케미’ 눈길
기사입력 2018-03-13 15:27 작게 크게
이미지중앙

사진=크릭앤리버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박영욱 기자] 배우 홍기준이 다시 한번 강력계 형사의 매력을 선보이며 안방극장에 컴백했다.

영화 ‘범죄도시’의 강력계 형사 박병식 역으로 열연을 펼쳤던 홍기준은 KBS2 새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시즌2’에서 중진서 강력1팀의 육승화 경사로 변신해 강력1팀장 계성우(오민석 분)와 팀을 이뤘다.
이날 방송에서는 미묘하게 드러나는 견제 구도를 이룬 계성우(오민석 분)와 하완승(권상우 분) 사이에서 육승화 경사는 하완승과 첫 대면부터 으르렁대는 모습을 보여주며 강렬한 이미지를 남겼다.

특히 권상우와 홍기준은 극중 사건현장 수사를 함께 다니지만 좀처럼 섞여들지 않는 물과 기름과도 같은 대립관계를 통해 ‘으르렁 케미’로 주목받았다. 중진서 안에서 이들의 대립구도가 앞으로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데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유발시키고 있다.

아울러 전작 영화 ‘범죄도시’와 새 출연 드라마 ‘추리의 여왕 시즌2’를 통해 인기 가도를 달리고 있는 홍기준은 최근 IBK기업은행 광고에 캐스팅 돼 이정재가 성공한 친구로 소개하는 스타트업계 젊은 CEO로 변신했다. 깔끔한 정장차림의 기업인 이미지를 보여주며 묵직한 인상에서 터져 나오는 반전매력의 코믹한 모습까지 함께 보여 주면서 눈길을 끌고 있다.

‘추리의 여왕 시즌2’(연출 최윤석 유영은, 극본 이성민)는 장바구니를 던져버린 설옥과 막강한 추리군단을 거느리고 돌아온 완승이 크고 작은 사건을 해결하며 숨겨진 진실을 밝혀내는 생활밀착형 추리 드라마. 전작에 이어 최강희와 권상우의 환상적인 연기 조합을 통해 인기를 얻고 있다.

한편 소속사 크릭앤리버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홍기준은 강한 인상과 묵직한 목소리로 무게감 있는 상남자 형사로 시청자 눈길을 사로잡을 것”이라고 밝혔다.
culture@heraldcorp.com

  • ▶ '조재현 성폭력' 경찰 직접 밝힌 수사불가 이유
  • ▶ '장자연 리스트' 이름 올린 이들 '벌벌'

베스트 정보

문화 주요뉴스
인기 정보
포토 뉴스
핫이슈 아이템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