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음저협, KMS글로벌과 '페어뮤직코리아' 캠페인 협약
기사입력 2018-05-16 11:29 작게 크게
이미지중앙

사진=한음저협 홍진영 회장(왼쪽)-KMS 김민수 대표.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박영욱 기자] 사단법인 한국음악저작권협회(회장 홍진영, 이하 한음저협)와 ㈜케이엠에스글로벌(대표 김민수, 이하 KMS글로벌)이 지난14일, 한음저협 접견실에서 '페어뮤직코리아' 캠페인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에 KMS 글로벌은 한음저협의 음악인 권리 찾기 운동인 '페어뮤직코리아' 캠페인에 3억원을 후원하기로 결정됐다.

올해 글로벌 음원 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들며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KMS글로벌은 올 하반기에 음원 플랫폼 서비스인 '빙고뮤직' 론칭을 목표로 하고 있는 신흥 엔터테인먼트 기업. '빙고뮤직'은 마이크로소프트 Azure 서비스 기반으로 시스템 구축 중으로 창작자의 저작권을 최대화 할 수 있는 획기적인 운용을 통해 음원 소비자와 상생을 모색하는 글로벌 음원 플랫폼이다. KMS글로벌은 지난 2월 한국마이크로소프트사와도 '빙고뮤직'의 개발, 구축 및 기술지원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한 바 있다.
KMS글로벌의 김민수 대표는 “저작권 환경이 우리보다 더 열악한 베트남과 태국 등지에서 이미 이와 같은 캠페인을 지원하고 있었다”며, “한음저협이 불공정한 제도 개선을 위해 실시하고 있는 페어뮤직코리아 캠페인의 뜻에 깊이 공감하여 약소하나마 이번 후원을 하게 되었고, 앞으로도 많은 지원을 통해 작가들의 몫이 정당하게 돌아가는 데 일조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페어뮤직코리아(FAIR MUSIC KOREA)’캠페인은 음악인들의 창작 의욕을 꺾는 저작권 사용료 징수규정 승인제 폐지를 통해 음악인들의 처우를 개선하고, 저작권 시장의 폭을 넓히고자 한음저협이 실시중인 음악인 권리 찾기 캠페인이다.

지난 달, 홍대에서 두 차례의 공연을 통해 포문을 연 페어뮤직코리아 캠페인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추진력을 얻어 앞으로 페어뮤직코리아를 알릴 수 있는 각종 광고 및 공연, 공청회 등을 통해 더욱 본격적인 활동을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한음저협 관계자는 전했다.

한편 한음저협 홍진영 회장은 “이번 업무협약은 건전한 음악 생태계 조성을 위한 시작이라는 데 큰 의미가 있다. KMS글로벌과 같이 음악의 가치와 음악인들의 노고를 이해해주는 기업이 더 많이 생겨날 때, 음악 산업 전체가 건강해지고 깨끗해질 것이다. 큰 용단을 내려준 KMS글로벌측에 음악인 모두를 대표해 감사의 뜻을 전한다”며, “이번 후원은 페어뮤직코리아 관련 사업에만 전액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culture@heraldcorp.com

  • ▶ 황보라 ‘하정우 동생’ 차현우와 결혼 임박
  • ▶ 박봄 그리고 성접대 의혹 김학의

베스트 정보

문화 주요뉴스
인기 정보
포토 뉴스
핫이슈 아이템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