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정역 연기, 화재 아니다? '지각대란' 일어난 진짜 이유
기사입력 2018-06-07 15:24 작게 크게
이미지중앙

합정역 연기(사진=연합뉴스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합정역에서 연기 발생 신고가 접수됐다.

7일 오전 서울 지하철 2호선 홍대입구역에서 합정역 사이 터널에서 화재로 추정되는 연기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하지만 합정역 연기는 오인 신고로 파악됐다. 합정역 연기가 발생한 진짜 이유는 전동차 고장 때문이었다.

서울교통공사는 전동차 하부 중간전달장치인 기어행거의 부속품이 부러지면서 윤활유가 흘러나와 연기가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2호선 지하철은 이날 오전 8시 45분께부터 정상 운행됐다. 합정역 연기를 오인케 한 해당 전동차는 기지로 옮겨져 재정비 중이다.

이같은 합정역 연기 소동으로 인해 아침 출근길 및 등교길에 나서던 시민들은 큰 불편을 겪어야 했다. 또한 다행히 인명피해 등은 없었지만, 전동차에서 흘러나온 윤활유에 의해 자칫하면 화재 등 대형사고를 일으킬 수 있는 가능성이 있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culture@heraldcorp.com

  • ▶ '조재현 성폭력' 경찰 직접 밝힌 수사불가 이유
  • ▶ '장자연 리스트' 이름 올린 이들 '벌벌'

베스트 정보

문화 주요뉴스
인기 정보
포토 뉴스
핫이슈 아이템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