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안현모♥라이머, 이것이 진정한 사랑과 평화? 중대사 통역에 '뿌듯'
문화|2018-06-12 15:59
이미지중앙

안현모 라이머(사진=SBS 화면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라이머가 안현모 통역사에 자랑스러움을 드러냈다.

라이머는 12일 오후 자신의 SNS를 통해 “역사적 순간 역대급 통역”이라는 글과 함께 ‘엄지 척’ 이모티콘을 게재했다.

라이머가 글과 함께 공개한 사진에는 안현모가 SBS 뉴스특보 '2018 북미정상회담-평화를 그리다'에 출연한 장면이 캡처되어 있다.

이날 안현모는 싱가포르 현지 특파원인 CNN 북한 전문 기자 윌 리플리의 보도를 통역했다. 이에 앞서 안현모는 자신의 SNS에 안현모는 "핵담판, 핵궁금, 핵설렘, 핵긴장, 핵피곤, 핵날밤, 핵하얗게, 핵지새웠네"라는 해시태그를 올리기도 했다.

안현모는 SBS CNBC에서 기자 및 앵커로 활약하다가 SBS로 이직해 기자로 활동했다. 이후 2016년 12월 SBS를 퇴사해 프리랜서 통역사 및 MC로 활동하고 있다. 최근에는 2018 미국 빌보드 뮤직 어워드의 통역가로 등장해 실력을 뽐냈다.

안현모와 라이머는 지인의 소개로 만나 지난해 9월 부부의 연을 맺었다.
culture@heraldcorp.com


베스트 정보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