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태용 감독 "시간 없었다"는 말과 정몽규 발언의 온도차
기사입력 2018-07-05 17:06 작게 크게
이미지중앙

정몽규 신태용(사진=연합뉴스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신태용 감독이 인터뷰에 임한 자세와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이 신태용 감독을 향한 입장이 다소 미묘한 온도차를 보인다.

정몽규 회장은 5일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국내 언론사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신태용 감독은 여러가지 공도 있고 과도 있다. 그런데 과가 너무 지나치게 부각된 것 같다. 신태용 감독의 공과는 동전의 양면이다. 좋은 측면이 있다. 단점을 더 보완한다면 좋은 감독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몽규 회장은 "신태용 감독이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 신태용 감독 전술 실패와 계속되는 실언이 많은 비판을 받았다. 비판은 공감한다. 하지만 실험, 도전 정신이 너무 폄하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김민재라는 대형 수비수를 발굴해 기용했다. 세계 어느 감독도 잘 하지 못하는 일이다. 또 조현우, 문선민, 이승우, 주세종, 윤영선 등 대표팀에 자주 뽑히지 않은 선수들을 과감히 기용해 대표팀 운영 폭을 넓게 했다. 평가 받아야 하는 부분이다"고 신태용 감독이 일군 성과를 설명했다.

또한 정몽규 회장은 또 "신태용 감독에게 비난이 쏟아졌다. 신 감독이 굴하지 않고 계속 발전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응원했다.

반면 최근 신태용 감독은 인터뷰 내용으로 다소 아쉬움을 자아냈다. 신태용 감독은 2018 러시아월드컵을 이끌었고, 1승2패를 기록했다. 마지막 경기에서 세계 최강 독일을 2-0으로 무너뜨리기도 했다.

그러나 결국 16강에 실패한 뒤 신태용 감독은 인터뷰에서 "충분한 시간이 있었다면 더 좋은 결과를 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자신이 월드컵을 준비하기까지 1년 남짓한 시간밖에 없었다는 사실을 알고도 감독직을 받아들였음에도 불구하고 시간을 언급해 아쉬움이 남았다는 지적을 했다.

culture@heraldcorp.com

  • ▶ 이서원, 여배우 귓불 타액 행위 드러나
  • ▶ 워마드 성체 훼손 이전, 여성용 십자가 성인용품도 등장

베스트 정보

문화 주요뉴스
인기 정보
포토 뉴스
핫이슈 아이템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