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이니스프리 '반값' 이번엔 더욱 특별하다 '수혜 따로 피해 따로' 가맹점주-본사의 현명한 봉합
문화|2018-11-14 12:31
이미지중앙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이니스프리가 올해 마지막 세일로 고객 잡기에 나선다.

이니스프리는 14일부터 3일간 이니스프리 회원들에게 반값에 제품을 살 수 있도록 혜택을 제공한다.

특히 이니스프리의 이번 할인은 그간 끝없이 이어져 온 화장품 업계의 고질적 문제의 고비를 넘어선 후 진행되는 것이라 주목할 만하다. 이니스프리는 본사와 3차례 협상 끝 가맹점주 간 상생 협약으로 타 업계의 보기 좋은 선례로 꼽히고 있다.

앞서 일부 화장품숍 가맹점주들은 온라인 판매로 인한 피해, 매장 대폭 할인으로 인한 점주 피해 등에 대한 시위를 이어왔다. 특히 이번 할인과 같은 세일 프로모션시 적정 마진을 보장해달라는 시위를 벌여왔던 터다.

이 가운데 아모레퍼시픽은 이니스프리 점주들과 상생 해법을 찾아나선 케이스. 특히 오프라인숍을 위한 홈페이지 개편을 통해 해당 제품 매출을 소비자가 선택한 가맹점으로 이관하는 방식을 선택했다. 가맹점주는 무료 배송시 배송비를 부담하는 것으로 공평한 합의점을 찾았다는 평을 받는다.
애초 이니스프리 역시 협상 결렬 시 11월까지 시위를 이어갈 것을 예고했던 터다. 다만 극적인 해결책을 찾은 덕에 이번과 같은 할인 이벤트 시에도 가맹점주와 본사가 서로 속앓이할 일 없는 해법을 찾은 케이스로 여겨지고 있다.

culture@heraldcorp.com


베스트 정보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