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C U-23 챔피언십] ‘조영욱-이근호 연속골’ 한국, 베트남에 2-1 역전승
기사입력 2018-01-11 22:57 작게 크게
이미지중앙

김봉길호가 베트남을 꺾고 대회 첫 승을 거뒀다. [사진=대한축구협회]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이준호 기자] 한국이 베트남을 꺾고 대회 첫 승을 신고했다.

대한민국 23세 이하(U-23) 축구 국가대표팀이 11일 저녁(한국시각) 중국 쿤산의 쿤산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D조 1차전에서 베트남에 2-1로 승리했다.
한국의 김봉길 감독은 예고한 대로 4-2-3-1 전술을 꺼냈다. 포항스틸러스의 이근호가 최전방에 섰고, 조영욱, 윤승원, 조재완이 그 뒤를 받쳤다. ‘연세대 동기’ 황기욱과 한승규가 중원을 맡았고, 국태정-황현수-이상민-박재우가 수비 라인을 책임졌다. 골문은 강현무가 지켰다. 선발 출전한 11명 모두가 K리거(FC서울 4명, 포항 3명, 울산현대 2명, 대전시티즌 1명, 서울이랜드 1명)로 이루어졌다.

한국은 전반 초반부터 내려앉은 베트남을 상대로 점유율을 높게 가져가며 득점을 노렸다. 하지만 선제골은 베트남의 몫이었다. 전반 16분 응우옌 쿠앙 하이의 절묘한 왼발 중거리 슈팅이 한국의 골망을 흔들었다.

예상치 못한 일격에 당황한 한국을 깨운 건 ‘막내’ 조영욱이었다. 조영욱은 자신감 넘치는 드리블을 통해 한국의 공격 빈도를 높였다. 활발한 움직임은 결국 동점골로 이어졌다. 조영욱은 전반 28분 한승규의 패스를 깔끔한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하며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한국은 후반전 시작과 함께 역전의 기회를 맞았다. 한승규가 쇄도하던 이근호에게 결정적인 패스를 넣어줬고, 이근호가 경합 과정에서 넘어지며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하지만 키커로 나선 윤승원의 파넨카킥이 상대 골키퍼의 선방에 막히며 득점에 실패했다.

페널티킥 실축 이후 한동안 위협적인 기회를 만들지 못하던 한국은 후반 27분에서야 역전에 성공했다. 돌파 과정에서 프리킥을 얻어낸 윤승원이 직접 키커로 나서 정확한 크로스를 올렸고, 이근호가 머리로 갖다 대며 역전골을 터트렸다. 이후 추가 득점은 터지지 않았고, 경기는 그대로 종료됐다.

베트남을 2-1로 꺾은 한국은 시리아를 3-1로 제압한 호주에 이은 D조 2위에 올라섰다. 대회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한 한국은 3일 뒤인 14일 저녁 같은 장소에서 시리아와 2차전을 치른다.
sports@heraldcorp.com

  • ▶ [프로야구] 넥센, 박병호 없어도 여전히 무서웠다
  • ▶ [프로야구] 켈리 첫 승 신고 SK, NC 제압
인기 정보
스포츠 주요뉴스


포토 뉴스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