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유 성추행 피해자 고소취하…경찰 “수사 계속”
기사입력 2017-08-13 19:39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이슈섹션]인기그룹 샤이니 멤버 온유(28ㆍ본명 이진기)의 클럽 성추행 혐의에 대해 경찰이 수사를 계속 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12일 오전 7시10분쯤 서울 강남구의 한 유명 클럽에서 20대 여성의 신체 일부를 2∼3차례 만진 혐의(강제추행)로 온유를 불구속 입건했디. 온유는 당시 피해 여성 지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게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사진제공=오센]


온유는 경찰 조사에서 “친구들과 술 마시러 클럽에 갔다”면서도 범행 상황에 대해서는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온유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12일 공식 입장문을 내고 “온유는 많은 분께 심려와 우려를 끼쳐드린 것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면서 “상대방도 취중에 일어날 수 있는 해프닝임을 인지했고, 이에 모든 오해를 풀고 어떠한 처벌도 원하지 않는다는 고소취하서를 제출하였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경찰 측은 “고소가 취하돼도 성추행은 반의사불벌죄(피해자가 원치 않으면 처벌하지 않는 죄)가 아니므로 혐의 인정 여부에는 영향이 없다”면서 “사실관계를 계속 확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목격자를 상대로 조사를 벌이고 클럽 내 폐쇄회로 영상을 확보해 분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온유가 성추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자 그가 출연하는 JTBC 드라마 ‘청춘시대2’에도 불똥이 튀었다.

‘청춘시대’ 측은 13일 “아직 온유의 사건 조사가 진행 중이다”면서 “하차와 관련해 논의된 바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일부 누리꾼들은 온유가 ‘청춘시대’에서 연애를 모르는 숙맥 공대남 권호창 역할을 맡아 데이트 폭력으로 트라우마를 갖게 된 예은(한승연)과 치유의 로맨스를 그려가는 데 몰입이 어려울 것이라며 하차를 요구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文,국민과의 대화..."좋은 일자리 창출 핵...
  • ▶ 국민 85.3%“文대통령 잘한다”
  • ▶ 친환경 산란계 농장서 농약 DDT 검출
프리미엄 링크
이슈 & 토픽
베스트 정보
비즈링크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