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드론 ‘하늘길’ 충돌 막는 교통체계 만든다
기사입력 2017-09-13 11:34 작게 크게
무인비행장치 ‘드론’을 활용한 물건 배송을 비롯한 서비스의 폭발적 증가가 예상되고 있는 가운데 국내 연구진이 드론의 교통체계 구축에 필수적인 식별, 인증 등 보안기술 개발에 나섰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지상 150m 저고도 상공 교통관제 시스템 수립을 위해 상공의 드론을 식별, 불법 운행을 방지하는 기술 개발을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현재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국토교통부 등은 급격하게 증가하는 드론을 위한 교통관리체계를 개발하기 위해 ‘저고도 무인비행장치 교통관리 감시기술 개발 및 실증시험사업’을 다부처 사업으로 추진중이다.

ETRI 연구진은 저고도 무인비행장치 교통관리체계를 위해 드론의 식별, 인증, 주고받는 정보의 암호화, 해킹 등에 대응, 사진 촬영 등 프라이버시 보호 등과 관련된 보안기술 및 불법행위 억제기술 개발에 착수했다.

연구진은 무인비행장치의 식별과 식별의 위변조 방지 등을 위해 ▷식별인증 모듈 ▷무인비행장치 인증 및 암호화를 위한 모듈 ▷무인비행장치 비행경로 및 비행금지지역 정보 위변조 방지 기술 ▷악성코드 탐지 및 대응기술 ▷수집 영상정보 프라이버시 보호 기술 등을 개발할 계획이다.

교통관리체계가 구축되면 안전한 비행을 위한 비행경로 설정, 허가되지 않은 지역으로의 비행 방지, 무인비행장치 간 충돌회피, 허가되지 않은 무인비행장치의 비행 감시, 무인비행장치를 이용한 불법행위 및 사생활 침해 억제 등의 순기능이 기대된다.

강유성 ETRI 정보보호연구본부 프로젝트 리더는 “이 기술은 드론과 같은 저고도 무인비행장치 운행 시 발생할 수 있는 보안 위협에 대응할 수 있다”면서 “드론에 의한 피해와 사생활 침해를 최소화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본혁 기자/nbgkoo@heraldcorp.com

  • ▶ ‘잇단 추문’ 한화 이글스…보살팬들마저...
  • ▶ 대만 지진 야밤 엄습…규모 5.5에 온나라...
  • ▶ “김관진 석방, 납득 못 해”…檢, 법원 ...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