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여자프로골퍼 맵시] ‘마초’ 챔피언 시간다 vs. 멕시코 가비는 ‘여인’
기사입력 2017-10-12 09:09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전년도 LPGA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우승자인 스페인의 카를로스 시간다(오른쪽)가 가죽 자켓 등 ‘마초’기질 듬뿍 풍기는 의상으로 나타났다. 타이틀 방어에 대한 강한 의지로 보인다. 시간다는 LPGA의 소문난 장타자이다. 정작 ‘마초’가 되어야 할 멕시코의 가비 로페즈는 ‘마초’ 이미지와 정반대인 가냘픈 여인의 옷을 입었다. 12일 2017 LPGA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영종도 스카이72 바다코스) 대회 개막에 앞서 선수들이 자기 맘에 드는 옷을 입고 진행하는 갈라파티가 11일 오후 이 대회 공식 후원호텔인 파라다이스 씨티 컨벤션홀에서 열렸다. 연습과 대회 참가에 몰두하느라 외출복이나 좋아하는 옷을 입어볼 기회가 적었던 프로골프 선수들은 저마다의 맵시를 자랑하며 새로운 매력을 팬들에게 선사했다. 

[사진제공=LPGA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대회본부]


abc@heraldcorp.com
  • ▶ 태풍 ‘암필’ 북상, 폭염 날리나…이동 ...
  • ▶ 이재명 38억·남경필 35억·김영환 9억…...
  • ▶ 송영무 “마린온 유족, 의전 흡족하지 못...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