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경기시간 줄여라”…日프로야구도 '자동 고의사구'
기사입력 2018-01-12 09:16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일본프로야구가더그아웃에서 사인을 보내면 투수가 투구하지 않고도 주자를 볼넷으로 내보내는 ‘자동 고의사구’ 제도를 2018시즌부터 신설키로 했다.

스포츠호치, 데일리스포츠 등 일본 언론은 12일 “프로, 아마추어 합동 규칙위원회에서 자동 고의사구 채택을 제안했다. 이번 시즌부터 적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일본야구기구(NPB) 실행위원회와 12개 구단 감독 회의에서 동의해야 새로운 제도의 도입이 최종 결정된다.

[사진=연합뉴스]


일본 대학야구와 사회인 야구도 자동 고의사구를 택할 전망이다.

일본 프로, 아마추어 합동 규칙위원회는 11일 회의를 열고 자동 고의사구 제도 채택을 제안하며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올해 이 제도를 택했다. 올해부터는 국제 야구대회에서도 자동 고의사구를 시행한다”며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 야구의 국제화를 이루기 위해서라도 국제적인 룰을 따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일본 규칙위원회는 ‘투수와 타자와 볼 카운트 승부를 시작한 뒤에도 고의사구 의사를 표하면 추가로 공을 던지지 않고 주자가 출루하는 방안’도 제안했다.

메이저리그는 지난해부터 자동 고의사구를 시행했다. 경기 시간을 단축하려는 의도였다. 2017년 메이저리그에서 고의사구는 2.5경기당 한 개꼴로 나와, 실제 경기 시간 단축에는 큰 영향을 끼치지 못했다.

그러나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도 국제대회에서 자동 고의사구를 택하는 등, 단 1분이라도 경기 시간을 줄이려는 노력은 곳곳에서 이어지고 있다.

일본 규칙위원회는 ‘더그아웃 앞 캐치볼 금지’, ‘포수가 포구 후 미트를 움직이는 행위 금지’ 등도 제안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평창 北 체제 선전장” 나경원 서한에…...
  • ▶ 종로 여관 방화참변…“가난해서” 달방人...
  • ▶ 전국 눈ㆍ비 소식…내일부터 일주일 강추...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