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오규, 제자들 상습 성추행?…국악계로 퍼진 ‘미투’
기사입력 2018-03-13 21:30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거문고 명인이자 용인대 명예교수인 이오규 씨가 제자들을 상습적으로 성추행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13일 MBC는 국립국악원 연주단 부악장을 지낸 이오규 용인대 명예교수가 무형문화재 전수조교로 학생을 가르치면서 상습적으로 성추행 했다고 보도했다.

[사진=MBC영상 캡처]


MBC는 학생과 인터뷰를 통해 이 교수가 뒤로 와서 안으신 상태로 아랫배를 계속 만지고 복식호흡을 알려준다며 눕히고 올라탔다고 전했다. 이때문에 일부 학생들은 국악의 꿈을 접었다고 밝혔다.

이와관련 용인대는 조사에 착수했고, 명예교수직 박탈 여부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추적60분’ 리벤지 포르노 파헤쳐…양예...
  • ▶ 온누리교회 부목사, 불륜 들통…“실망 끼...
  • ▶ 김무성 딸, 시부 회사 허위 취업…출근 안...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