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국가통계국, “무역전쟁에도 경제 안 죽어”…1분기 6.8% 성적
기사입력 2018-04-17 14:58 작게 크게
통계국 대변인, 美에 강력한 대응책 이미 마련
올해 목표치 6.5%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중국 국가통계국이 미국과의 무역전쟁에도 중국 경제가 견고하다고 호언했다.

17일 국가통계국의 발표에 따르면 1분기 중국의 국내총생산(GDP)는 19조8783억위안으로 작년 동기 대비 6.8% 증가했다. 이는 예상을 웃돈 성장률 기록으로, 중국은 3개 분기 연속 6.8%의 성장률을 유지하며 중고속 성장을 이어갔다.


미중 무역 갈등속에서도 양호한 성장률이 나오자 싱즈안(邢志安) 국가통계국 대변인은 “현재 중국 경제는 안정속에 나아가고 있다”면서 “안정, 조화, 지속가능, 잠재력, 회전력 등이 모두 양호해 미중 무역 마찰이 중국 경제를 쓰러트리지 못했으며 양호하고 지속적인 경제발전 추세를 바꾸지 못했다”고 말했다.

싱 대변인은 “최근 미국이 국제무역규칙을 따르지 않고 무역 마찰을 고집하고 있다”면서 “이같은 전형적인 무역보호주의와 일방주의 행위에 대해 국제사회가 우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중국정부는 단호하고 강령한 대응을 이미 준비했다”고 덧붙였다.

중국 성장률은 2016년 4분기 6.8%에서 작년 1분기 6.9%로 올랐지만 작년 3분기 6.8%로 떨어진 채 3개 분기째 같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중국은 지난달 5일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정부업무보고를 통해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를 6.5% 정도로 제시했다. 지난해 실질 경제성장률은 6.9%였다.

hanira@heraldcorp.com
  • ▶ 조폭 의혹 코마트레이드 이준석, 성남 표...
  • ▶ 김영환, 이재명 조폭 연루 의혹에 “피해...
  • ▶ 공지영 “민주당, 이재명·은수미 당장 제...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