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JSA 시범적 비무장화 의견교환...군 통신선 복구 합의
기사입력 2018-06-14 21:34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 남북은 14일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열린 장성급 군사회담에서 동·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완전히 복구하기로 합의했다.

14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장성급군사회담에서 김도균 남측 수석대표(오른쪽)와 안익산 북측 수석대표가 악수하고 있다. 남북장성급군사회담은 2007년 12월 이래 10년 6개월만에 열렸다. [국방부 제공=연합뉴스]


남북은 또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시범적으로 비무장화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아울러 남북은 2004년 6월 남북장성급회담에서 합의된 서해 해상충돌 방지 관련사항도 철저히 이행하기로 했다.

남북은 이런 내용이 포함된 공동언론보도문을 발표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태풍 리피 가니 룸비아…제주 먼바다에 영...
  • ▶ 안희정 子, 父 무죄에 “상쾌, 잘못만큼만...
  • ▶ 송영길 “안희정 무죄 선고에 내 딸이 엄...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