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TAPAS]‘최저가라고요?’ 해외호텔 예약, 실제 결제 금액은 15% 이상
라이프|2018-07-10 17:38
[헤럴드경제 TAPAS=이유정 기자] 호텔스닷컴, 익스피디아, 호텔스컴바인 등 해외 호텔 예약사이트 이용자들의 피해 경험이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광고된 금액보다 실제 결제 금액이 훨씬 높거나, 환불이 온전히 이뤄지지 않은 경우가 많았다.

10일 서울시 전자상거래센터가 해외 호텔예약 사이트 경험자를 상대로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예약 피해 경험률은 19.3%로 나타났다. 2015년 12.3%, 2016년 13.1%에 이어 증가 추세다. 해외 호텔예약 사이트 이용자 5명 중 1명 꼴로 피해를 본 셈이다.


해외 예약사이트 피해경험률 및 피해내용[자료=서울시전자상거래센터]


피해 내용으로는 ‘정당한 계약 해지 및 환불거절’이 39.6%로 가장 높았다. ‘허위 및 과장광고(36.3%)’, ‘계약조건 불이행 및 계약변경(25.9%)’ 등이 뒤를 이었다.

특히 실제 결제 금액이 당초 소비자에게 제공된 금액 정보보다 15% 이상, 최고 44.9%까지 높게 차이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광고 효과를 위해 세금, 봉사료 등이 포함되지 않은 금액을 내세운 탓이다.
 

광고금액과 결제금액 차이 최대 44.9%[자료=서울시전자상거래센터]


해외 호텔예약 사이트 4곳 중 부킹닷컴을 제외한 3곳(호텔스닷컴, 아고다, 익스피디아), 해외 호텔예약 비교사이트 3곳 중 트리바고를 제외한 2곳(트립어드바이저, 호텔스컴바인)이 세금 및 봉사료를 제외한 가격을 표시하고 있었다.

한편 해외 호텔예약 사이트에서 숙소를 검색할 경우 편의상 원화로 가격이 표시된 경우가 많다. 하지만 실제 예약 시에는 해당 현지통화 또는 미국달러로 화폐를 변경해 결제해야 약 5~10%의 DCC(해외원화결제) 수수료 부담을 줄일 수 있다. 익스피디아의 경우는 이러한 결제 통화 변경이 불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kula@heraldcorp.com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