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나라밖]‘기적의 현장’ 태국 탐루엉동굴, 재난구조 박물관으로
뉴스종합|2018-07-12 11:41
○…유소년 축구팀 선수 12명과 코치의 기적 같은 생존 드라마가 펼쳐진 태국 치앙라이주(州) 탐루엉 동굴이 재난구조의 모범사례를 보여주는 박물관으로 탈바꿈한다고 현지 언론이 12일 보도했다.

구조현장을 지휘했던 나롱싹 오솟따나꼰 전 치앙라이 지사(현 파야오주 지사)는 전날 브리핑에서 “탐루엉 동굴을 박물관이자 관광지로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롱싹 전 지사는 “탐루엉 동굴 구조에서 얻은 교훈은 전 세계인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지역 유소년 축구팀 선수들과 코치 등 13명은 지난달 23일 이 동굴에 들어갔다가 폭우로 통로가 물에 잠기면서 고립됐다.

그러나 태국 네이비실 대원들과 세계 각지에서 달려온 동굴 구조 및 잠수 전문가들이 힘을 모아 17일 만에 이들을 모두 구조해내면서 지구촌 감동 스토리가 만들어졌다.

양영경 기자/y2k@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