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롯데마트, ‘어른들의 놀이터’로 대변신
뉴스종합|2018-09-14 07:24

롯데마트는 오는 15일 양평점 1층 어반포레스트에서 ‘게임인의 밤’ 행사를 연다. 사진은 양평점 어반포레스트 모습.

- 양평점, 15일 저녁 9시 ‘게임인의 밤’ 행사 진행…신작 게임기 소개
- 레트로 게임 장터, 1시간에 5000명 이상 고객 방문…매출 2배 신장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롯데마트가 쇼핑을 넘어 놀이의 공간으로 거듭난다.

롯데마트는 오는 15일 양평점 1층 어반포레스트(Urban 4 rest)에서 추억의 레트로 게임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모인 ‘구닥동’과 함께 ‘게임인의 밤’ 행사를 연다고 14일 밝혔다.

게임인의 밤 행사는 롯데마트 양평점에서 올해 처음 진행하는 게임 이벤트로, 지난 1월 플리마켓 형태로 진행했던 ‘레트로 게임 장터’ 행사를 발전시켜 일반인들도 참여할 수 있도록 각종 게임 대회와 놀이 콘텐츠 등을 추가했다.

레트로 게임 장터 당시 1시간 만에 5000명이 넘는 고객이 찾아 매장 내 카페의 커피 원두가 30분만에 품절됐으며, 당일 양평점 매출이 1월 일 평균 매출 대비 2배 가까이(90.2%) 높게 나타나는 등 인기를 끌었다.

특히 이번 행사를 통해 롯데마트는 올해 말 토이저러스를 통해 선보일 롯데마트와 ‘구닥동’이 함께 기획한 신작 게임기를 최초로 소개할 예정이다. 행사 내용은 소셜네트눠크서비스(SNS) 유명 게임 중계방송 인플루언서(Influencer)가 참여해 SNS 채널로 생중계된다.

행사는 15일 저녁 9시부터 익일 새벽 1시까지 롯데마트 양평점 1층 어반포레스트에서 진행되며, 회비 1만원을 내면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다. 참여한 분들에게는 이름표, 치킨, 맥주 등이 제공된다.

또 ‘배틀그라운드’와 ‘포트나이트’ 등 모바일 게임대회와 100여 가지 게임 소프트웨어를 최대 50% 할인된 가격에 판매하는 플리마켓이 열리는 등 다양한 이벤트와 친목 활동도 진행된다.

김경근 롯데마트 토이저러스 상품기획자(MD)는 “최근 고객들에게 즐거운 쇼핑 경험을 제공하고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다양한 콘텐츠를 기획하고 있다”며 “이번 게임인의 밤 행사를 비롯해, 향후에도 고객들이 더 많은 매장에서 색다른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greg@heraldcorp.com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