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기저귀 애벌레 논란, 1cm 쌀벌레 유충 ‘꿈틀’
뉴스종합|2018-09-14 12:16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기저귀 안에서 살아있는 애벌레가 발견됐다는 보도가 나와 파장이 일고 있다.

14일 KBS 보도에 따르면 국내 유명업체가 7월에 만든 제품인 기저귀에서 애벌레가 나왔다.

쌍둥이를 키우는 정 모 씨는 기저귀를 인터넷 공식 판매사이트에서 구입했다고 밝혔다. 정 씨는 아이들이 사용하고 있는 기저귀 사이에서 1㎝ 크기의 애벌레가 꿈틀거리는 모습을 포착해 영상으로 찍었다.

제조업체 측은 ‘쌀벌레’라고 불리는 화랑곡나방 유충이 들어간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벌레가 발견된 제품의 경우 교환하거나 환불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보도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화랑곡나방 유충이 날카로운 이빨로 포장 비닐을 갉아 제품 안으로 들어갈 수 있다고 지적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