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산단공, G밸리 창업기업 투자유치 지원
뉴스종합|2018-10-12 17:43

서울 구로구 G밸리컨벤션센터에서 서울디지털단지 내 창업기업의 투자유치를 위한 ‘G밸리 스타트업 데모데이’가 지난 11일 열렸다.


[헤럴드경제=조문술 기자 ]한국산업단지공단(이사장 황규연)은 ‘G밸리 스타트업 데모데이’룰 열어 창업기업 투자유치를 지원했다고 12일 밝혔다.

산단공은 서울디지털단지(G밸리) 내 창업지원기관 및 창업선도대학과 협력해 기술창업 활성화, 초기창업기업 지원을 위한 창업아카데미를 운영, 창업기업들을 발굴·육성하고 있다.

창업지원기관에는 산단공·벤처기업협회·기업은행·신용보증기금, 창업선도대학에는 숭실대 창업지원단이 참여한다.

이번 데모데이에는 IT, 소프트웨어 개발, 인공지능, 플랫폼개발 등 지식기반산업 및 다양한 신 성장산업 분야의 창업기업 10개 사가 참가했다. 사업아이디어 제품화와 사업화를 위한 투자유치에 나섰다.

벤처캐피탈, 엔젤투자자, 투자희망 기업 등 다양한 투자자들이 참가해 유망 사업 아이템을 평가하고 투자상담을 벌였다.

산단공 서울지역본부 윤철 본부장은 “G밸리를 청년기술창업의 허브로 육성하기 위해 다양한 창업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청년들의 꿈과 기업의 비전이 실현되는 공간으로 변신시키겠다”고 밝혔다.

/freiheit@heraldcorp.com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