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심은경, 일본 영화 ‘신문기자’에 권력의 어둠 쫓는 여기자로 캐스팅
엔터테인먼트|2018-12-06 17:48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심은경이 일본 영화 ‘신문기자’에 캐스팅됐다.

영화 ‘신문기자’(제작·기획 스타 샌즈)는 정권이 감추려는 권력의 어둠을 파헤치는 여기자와 이상에 불타 공무원의 길을 선택한 젊은 엘리트 관료 사이의 대치와 갈등을 그린 이야기다. 모치즈기 이소코의 베스트셀러 ‘신문기자’를 원안으로 하고 있다.

극 중 심은경은 권력의 어둠을 파헤치는 ‘여기자’ 역을 연기한다. 가와무라 미츠노부 프로듀서는 “한국 영화계에서도 톱 클래스의 연기력으로 정평이 난 심은경을 캐스팅했다”며 “복수의 정체성과 고뇌, 그리고 갈등을 가진 캐릭터를 표현할 수 있는 배우로 심은경 이외에는 떠올릴 수 없었다”며 캐스팅 이유를 밝혔다.

심은경과 함께 주연으로 캐스팅된 마츠자카 토리는 젊은 엘리트 관료 역으로 분한다. 올해 개봉한 영화 ‘콜보이’, ‘고독한 늑대의 피’에서 주연을 맡는 등 일본 영화계의 대세로 떠오른 배우다.

‘신문기자’의 연출을 맡은 후지이 미치히토 감독은 내년 1월 개봉을 앞둔 ‘데이 앤드 나이트’를 연출했으며 일본 내에서 가장 주목할 만한 신예 감독으로 떠오르고 있다.

한편, 심은경은 일본에서도 크게 주목을 받은 영화 ‘써니’, ‘수상한 그녀’에서 주연을 맡아 한국은 물론 일본에서도 많은 영화인들의 사랑을 받았다. 지난해에는 일본 매니지먼트사 유마니테와 전속 계약을 체결하며 일본으로 진출해 활동 영역을 넓혔다. 유마니테에는 영화 ‘데스노트:더 뉴 월드’의 주연 히가시데 마사히로와 영화 ‘어느 가족’의 주연 안도 사쿠라 등이 소속돼 있다.

‘신문기자’는 2019년 개봉 예정이다.

/wp@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