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박민정, 조현재에 “내 아이 아빠가 돼 줘”…먼저 프로포즈
엔터테인먼트|2019-07-23 07:45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동상이몽2’에 배우 조현재과 프로골퍼 출신 박민정 부부가 첫 등장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에서는 새롭게 합류한 조현재와 박민정의 일상이 그려졌다.

박민정은 조현재를 골프장에서 만났다면서 “원래 골프를 하게 되면 성격이 보이는데, 너무 젠틀하더라. 본인 발자국뿐만 아니라 주변 정리까지 싹 하고. 보통 저런 사람이 별로 없는데 되게 매너가 좋다고 생각했다”고 첫만남을 회상했다.

박민정은 “후광이 확 느껴지더라. 결혼할 사람에겐 빛이 난다고 하는데 그 빛을 봤다"며 "같이 사는 지금도 가끔씩 설렘을 느낀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박민정은 프러포즈를 자신이 먼저 했다고 밝혔다. 그는 “3년간 교제 중 해외 일정을 빼곤 매일 만났다. 그러다 조카가 태어났는데 너무 예쁘더라”라면서 “‘내가 아기를 낳고 싶은데 오빠가 내 아기 아빠가 돼줄 수 있어?’라고 먼저 말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결혼하자고 하면 더 놀랄까 봐 돌려서 말한 건데, ‘결혼 안 할거면 그만 만나자. 그만 만나고 나는 다른 아빠를 찾으러 가겠다’라고 말했다”라고 덧붙여 패널들을 놀라게 했다.

이에 대해 조현재는 “그때 아내와 헤어질 수는 없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배우라는 직업을 하면서 결혼에 대해 구체적으로 생각할 겨를이 없었지만 아내가 진지하게 생각할 수 있게 잡아줬다”고 덧붙였다.

결국 두 사람은 결혼에 골인했고, 벌써 결혼 1년 4개월차로 한 아이의 부모가 됐다.

min3654@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