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조용필 친형 조영일 씨, 폐암 투병 끝 별세…전 소속사 필기획 대표
엔터테인먼트|2019-07-24 07:55

[OSEN]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가수 조용필의 친형이자 전 소속사 필기획 대표였던 조영일 씨가 22일 별세했다. 향년 76세.

가요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조영일 씨는 그동안 폐암 투병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조용필은 건강이 악화된 형의 병실을 자주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도 화성 출신인 조용필은 3남 4녀 중 여섯째로, 둘째 형인 고인은 과거 필기획 대표를 맡아 동생이 ‘가왕’으로 성장하는 데 힘이 돼줬다.

조용필이 1988년 발표한 10집 수록곡 ‘아이 러브 수지’는 당시 5년가량 함께 살았던 고인의 딸 수지 씨를 주인공으로 한 노래다.

고인의 유족으로는 아내 최종옥 씨와 아들 선규, 딸 수지 씨가 있다.

빈소는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24일 오전 9시다.

min3654@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