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14일 ‘의사총파업’ 예정대로 강행…협의체 불참 선언
뉴스종합|2020-08-12 14:28

[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 대한의사협회가 오는 14일로 예고된 전국의사총파업을 강행키로 하고 협의체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12일 밝혔다.

[헤럴드DB]

정부가 의과대학 정원 확대 등을 원안대로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보인데 따른 것으로 응급실, 중환자실, 투석실, 분만실 등 환자의 생명과 직결되는 업무인력은 제외된다.

현재 의협은 의과대학 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첩약 급여화와 비대면 진료 육성 등을 '4대악 의료정책'으로 규정하고 정부에 해당 정책을 철회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이날 보건복지부가 협의체를 구성해 보건의료 현안을 함께 논의하자고 제안했으나 의협은 받아들이지 않겠다고도 밝혔다.

김대하 의협 대변인은 "정부가 네 가지 정책을 추진하는 방향을 기정사실로 한 채 협의하자고 하고 있다"며 "협의체에도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결과적으로 정부가 의료계의 요구를 거절한 만큼 14일 집단행동도 예정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의협은 14일 파업에 개원의와 전공의, 전임의, 교수들의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 의협은 전국의 상급종합병원, 종합병원, 병원 등에 14일 단체행동에 교수 및 전임의, 전문의들이 함께 참여할 수 있도록 진료와 수술, 검사 등의 일정을 조정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따라 전공의들은 지난 7일 집단휴진에 이어 14일 파업에도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대한전공의협의회가 전공의 6000여명에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94.8%가 의협 총파업 참여 의사를 밝혔다. 이와 함께 전공의들의 선배인 전임의, 임상강사 등도 일부 참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대전협이 임상강사 869명에 실시한 설문에서 734명, 약 80%가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dewkim@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