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모텔서 또래 옷벗겨 15시간 집단 폭행…돈까지 뜯어낸 10대들
뉴스종합| 2021-02-23 11:53

자료사진. [아이클릭아트]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또래를 모텔에 감금한 채 옷을 벗겨 15시간 동안 폭행하고 돈을 뜯어낸 10대들이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법 형사9단독 박수현 판사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감금·공동상해)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19)군에게 징역 8개월을 선고했다.

공범으로 기소된 B(19)군에게는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보호관찰과 80시간의 사회봉사를 명령했다. 함께 기소된 C(17)군은 수원가정법원 소년부에 송치됐다.

이들은 지난해 6월 20일 오전 3시 29분쯤 모텔비 등에 사용하기 위해 C군과 약 1년 전부터 알고 지낸 16살 남학생 피해자를 불러내 10만원을 빼앗았다. 이후 오전 4시쯤 모텔에 피해자를 데리고 들어가 옷을 벗게 한 뒤 약 15시간 30분 동안 감금한 채 폭행했다.

A군과 B군은 주먹으로 피해자의 얼굴과 가슴 부위를 때리고 앉았다 일어나기를 반복적으로 시켰고, C군은 커피포트에 있는 뜨거운 물을 피해자 가슴에 부었다. 이로 인해 피해자는 전치 2주의 상해와 2도 화상을 입었다.

A군은 피해자를 폭행하며 돈을 구해오라고 협박해 5만여원을 뜯어내기도 했다.

피해자는 재판 과정에서 A군과 B군에 대해 합의서를 작성해줬으나 재판부는 “별다른 이유 없이 피해자를 공동 폭행하고 감금해 돈을 갈취하기까지 했고, (피해자의) 법정 증언 내용을 보면 처벌을 원하지 않는 것으로 해석하긴 어렵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다만 C군에 대해선 소년법에서 정한 소년으로서 보호처분에 해당하는 사유가 있다며 사건을 수원가정법원 소년부에 송치했다.

한편 이들은 지난해 6월 28일 새벽 마사지샵에서 나오는 50대 남성에게 다가가 “성매매 했냐”고 조롱하고, 피해자가 도망가자 뒤따라가 얼굴에 침을 뱉고 휴대전화를 빼앗은 뒤 돌려주는 대가로 2만원을 빼앗기도 했다.

betterj@heraldcorp.com

랭킹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