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준석 "윤석열, 100억~200억 대선자금 버티기 쉽지 않아…국힘 합류 전망"
뉴스종합| 2021-04-07 16:19
이준석 국민의힘 전 최고위원.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전 최고위원은 7일 대권 잠룡이 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민의힘 합류 가능성을 높이 봤다. 그 이유 중 하나로 대선 비용을 내걸었다. 100억~200억원이 들어가는 대선자금을 개인·후원금으로 버티기가 쉽지 않다는 것이다. 다만 이는 윤 전 총장이 정치를 하겠다고 나선다는 가정하에서다.

이 전 최고위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윤 전 총장도 재산이 적은 편은 아니지만, 100억~200억원이 들어가는 (대선)판에서 버틸 수 있는 정도의 재산은 없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윤 전 총장이 대선이란 판에 기여를 하고 싶다면 본인의 역할을 정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대선이란 판을 상정하면 야권과 함께 할 수 있는 타이밍은 선거 이후 몇달 뒤에 있을 정계개편, 또 (후보)단일화 타이밍이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재력이면 (끝까지)감당할 수 있다"며 "그간 단일화 국면을 단일화 때까지 끌고 간 정치인을 보면 정몽준(아산재단 이사장)·안철수 둘 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2일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1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를 마친 뒤 떠나고 있다. [연합]

이 전 최고위원은 안 대표를 향해선 "본인이 단일화 과정에서 공언한, 누가 돼도 선대위원장으로 돕겠다는 등 내용을 흠 잡을 것 없이 깔끔히 지켰다"고 호평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안 대표를 놓고 부정적 평을 이어간 일을 놓고는 "안 대표가 어떤 시점에서 어떤 역할을 하는지에 대해 김 위원장의 선호가 있을 것"이라며 "(김 위원장의)판단으로 안 대표가 대선판에 참여한다면 그것은 또 다시(아닐 수 있다고 본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 대표도 김 위원장의 말을 곱씹어볼 만하다"고도 했다.

yul@heraldcorp.com

랭킹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