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영, 논란 글 삭제하고 심경 밝혔지만 '악플' 여전
기사입력 2017-03-15 02:12 작게 크게
이미지중앙

(사진=화영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은수 기자] 걸그룹 티아라 출신 화영이 논란이 된 해명 글을 삭제하고 심경을 담은 글을 올렸지만 여전히 일부 네티즌들의 '악플(악성댓글)'이 계속되고 있다.

화영은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버릇이 없다니, 말 지어내고 난리도 아니네. 신경쓰지 말자. 좋은 것이든 나쁜 것이든 부메랑이 되어 돌아올테니"라는 글을 올렸다. 앞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 스타일리스트 김우리가 한 발언에 대한 비난글은 삭제된 상태였다.
김우리는 당시 방송에서 "단호하게 말씀 드릴 수 있는 건 티아라의 잘못이 없다는 점이다. 당시 화영은 헤어숍 스태프를 '샴푸'라고 불렀다"고 폭로해 가라앉고 있던 '티아라 사태'를 다시 수면 위로 끌어올렸다.

화영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김우리 선생님, 알았으니까 그만 지어내세요. 선생님 때문에 우리 회사 사람들 긴급 회의 들어가고. 정확하게 아시고 방송 나오시지… 어설퍼서 어떡하실라고"라며 반박하는 글을 올렸지만 사태는 더욱 악화했다.

여기에 티아라 활동 당시 함께 일했다는 스태프들의 증언이 보도를 통해 알려지면서 화영에 대한 악플은 끊이지 않고 있다.

한편 김우리는 이번 논란과 관련해 방송 편집상의 오류를 주장하며 억울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culture@heraldcorp.com

  • ▶ 아이유 "다음 생엔 설리로 태어날래" 이유가…
  • ▶ 추자현 친모 "네가 죽었어야 했어" 독설
문화 주요뉴스
베스트 정보


인기 정보
포토 뉴스
핫이슈 아이템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