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미연 "남편 잔소리에 숨막혀" 6살 연하남의 진실은
기사입력 2017-09-14 15:02 작게 크게
이미지중앙

원미연=SBS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원미연이 대중의 이목을 끌고 있다.

원미연은 6살 연하 남편과 만나 결혼했다. 남편에 대해 원미연은 MBN 속풀이쇼 ‘동치미’ 출연에서 “남편의 과묵함에 반해 결혼했다”면서도 “그렇게 멋있던 남편의 과묵함이 결혼 후엔 부부싸움의 원인이 되었다. 남편의 무뚝뚝한 잔소리가 나를 숨 막히게 한다”고 말했다.
당시 방송에서 원미연은 “아이를 낳으면 좀 나아질 것으로 생각했지만, 아이도 아빠를 닮더라”며 “이제 서로 닮은 남편과 아이가 동시에 나를 재촉한다”고 토로했다. 원미연은 “가족이 함께 외출을 할 때면, 이제 문 앞에서 둘이 함께 나를 기다리고 서있다. 그래도 연예인인데, 계속되는 재촉에 화장도 못하고 외출을 감행한다”고 한탄했다.

culture@heraldcorp.com

  • ▶ 송선미 남편, 사촌 지인에 의해 피살…이유가?
  • ▶ 고 최진실 딸 최준희, 외할머니 상습 폭행 주장
프리미엄 링크
문화 주요뉴스
베스트 정보


인기 정보
포토 뉴스
핫이슈 아이템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