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신지예, 文 혐오 논란? "본질을 봐야…"
문화|2018-07-10 13:30
이미지중앙

(사진=YTN 방송화면)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신지예 녹색당 서울시당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한 일부 페미니스트의 혐오 표현 논란에 "본질에서 벗어난 측면"이라고 지적했다.

신지예 위원장은 지난 9일 CBS 라디오 '시사자기 정관용입니다'에 출연해 지난 7일 서울 혜화역에서 열린 불법촬영 편파 수사 규탄 시위에 대해 언급했다.

이번 집회에서는 일부 참가자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재기해"라고 외친 것이 문제가 됐다. 고(故) 성재기 남성연대 대표가 2013년 사망한 일을 두고, 일부 네티즌이 '자살'을 '재기'라고 빗댄 데서 비롯된 표현이다.

이에 대해 신지예 위원장은 "시위 주최측이 그 구호를 전면에 내보낸 것은 아니다. 또 주최측 추산 6만 명의 시민들이 모이면서 다양한 목소리가 나올 수밖에 없었다. 특히 우리 사회 뿌리 깊이 박힌 여성혐오를 없애자는 이야기를 하다 보니 과격한 표현이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신지예 위원장은 이어 "언론이 오히려 더 자극적으로 시위와 여성들의 구호를 소비해 버리면서 본질을 벗어나는 측면이 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시위 중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불만이 나온 데 대해서는 "페미니스트 대통령을 자임한 문 대통령에게 기대가 큰 만큼 분노하게 된 것"이라고 생각을 밝혔다.

신지예 위원장은 또한, 10일 방송한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도 출연해 "문재인 정부가 저출산 대책의 패러다임을 전환하겠다고 선언했었는데, 기대한 만큼 아쉽다. 이전 정부들이 내놓았던 정책과 크게 달라진 것이 없다"며 현 정부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culture@heraldcorp.com


베스트 정보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