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심은진, '金 파트너' 운운 性추문 "좌시 안 한다"…法 '철퇴' 급물살
문화|2018-07-11 13:08
이미지중앙

(사진=심은진 SNS)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은수 기자] 걸그룹 베이비복스 출신 배우 심은진이 도를 넘은 루머에 대해 선전포고를 한 모양새다.

오늘(11일) 심은진은 SNS를 통해 "이미 한 번 경고했는데도 또다시 어리석은 짓을 했다"면서 "허위사실 유포에 명예훼손까지 했으니 내일 경찰에 신고할 것"이라고 단언했다. 한 네티즌이 "심은진과 김기덕 감독 XX파트너라더라"라며 근거 없는 소문을 유포한 점을 두고 강경 대응을 시사한 셈이다.

특히 심은진은 "몇 번이나 계정을 바꾸면서 말도 안 되는 태그나 댓글로 나의 인내심을 시험하더라"라면서 "합의 따위는 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그 간에 쌓인 증거들이 다 내게 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심은진 소속사 역시 이날 입장문을 통해 "심은진에 대한 악성 게시물과 댓글 자료 수집해 뒀다"라면서 "오늘 중 고소장을 제출한 뒤 앞으로의 과정은 차후 알려드릴 것"이라고 발표했다. 또한 이번 조치에 대해서는 "심은진의 인권을 보장하고자 상습적인 일부 악성 네티즌에 한해 이루어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베스트 정보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