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새 사령탑으로 한용덕 감독 선임
기사입력 2017-10-31 11:02 작게 크게
이미지중앙

'이글스맨' 한용덕 전 두산 수석코치가 한화 이글스의 새 사령탑으로 선임됐다. [사진=한화 이글스 제공]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정아름 기자] '한용덕'호가 닻을 올렸다.

한화는 31일 "팀의 변화와 혁신, 리빌딩을 통한 젊고 강한 구단 구축을 위해 제11대 감독으로 한용덕 감독(52세)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계약기간은 3년이며, 계약 규모는 계약금 3억원에 연봉 3억원 등 총 12억 원이다. 한화는 '한용덕 신임 감독의 풍부한 현장 및 행정 경험이 팀 체질 개선은 물론 선수 및 프런트 간 원활한 소통을 이끌어 낼 것으로 판단, 구단 비전 실현의 적임자로 선택했다'고 전했다.

한용덕 감독은 1987년 한화이글스(당시 빙그레이글스)에 연습생 투수로 입단해 프로통산 120승을 기록하며 구단의 전설로 자리매김했다. 2004년 현역 은퇴 후 현장과 프런트 업무를 두루 경험했다. 2006년 한화 투수코치를 시작으로 2012년 후반기 감독 대행을 거쳐 지난 2013년에는 메이저리그 LA다저스 산하 마이너리그 팀에서 코치 연수를 받았다. 이어 2014년부터는 구단 단장 특별보좌역을 지내며 프런트 업무를 경험했고, 2015년 두산베어스로 옮겨 투수 및 수석 코치 역할을 수행했다.

한화는 프랜차이즈 출신 감독 선임을 통해 선수단 체질 개선은 물론 구단 비전 실현에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프랜차이즈 출신으로서 구단에서 코치생활을 하는 동안 많은 선수들과 교감하고 원활한 소통을 해온 만큼 빠른 시간 내 선수단 파악 및 구단 현안 진단이 가능할 것이란 것이 이유다. 한화는 한용덕 신임 감독을 중심으로 조속한 팀 재건 작업을 펼쳐 내년 시즌에 대비한다는 계획이다.

신임 한용덕 감독은 “영광스러운 자리를 맡으며 다시 고향으로 돌아와 기쁘고 감사하다”며 “선수단, 프런트 모두 하루빨리 만나 내년 시즌을 즐겁게 준비하고 싶다. 어려운 상황이라고는 하지만 한화이글스에는 훌륭한 선수들도 많고 가능성 있는 젊은 선수들도 많다”며 “팀의 육성강화 기조에 맞춰 가능성 있는 많은 선수들이 주전급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함께 땀흘려 나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sports@heraldcorp.com

스포츠 주요뉴스


포토 뉴스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