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토토] 축구팬 56% “한국, 콜롬비아에 고전할 것”
기사입력 2017-11-09 11:42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유태원 기자] 국내 축구팬들이 10일에 열리는 국가대표평가전 한국-콜롬비아전에서 한국의 열세를 예상했다.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인 케이토토(대표 손준철)는 10일 오후 8시에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한국(홈)-콜롬비아(원정)전을 대상으로 한 축구토토 매치 9회차 투표율을 중간 집계한 결과 전체 참가자의 절반이 넘는 56.43%가 원정팀인 콜롬비아의 승리를 예상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무승부를 예상한 참가자는 19.96%로 나타났고, 한국의 승리에 투표한 축구팬은 23.59%로 기록됐다. 전반전에서도 콜롬비아의 리드 예상이 44.21%로 우위를 차지했고, 무승부(34.96%)와 한국 리드(20.82%)가 뒤를 이었다. 전반 스코어의 경우 0-0 무승부가 22.40%로 가장 높았고, 최종 스코어는 1-2 콜롬비아 승리가 9.91%로 최다였다.

적중 관건은 한국팀의 수비…수비 전략 성공한다면 낮은 점수대 형성될 것

이번 매치게임의 적중요소는 화려한 콜롬비아의 공격진을 막아내야 하는 한국의 수비다. 한국팀은 이번 월드컵 최종예선부터 지난 러시아와 모로코 평가전까지 수비에서 큰 약점을 드러냈다. 신태용 감독 또한 이번 경기에서는 지지 않는 축구를 하겠다고 천명한 만큼 한국은 공격보다 수비에 집중할 가능성이 높다.

특히 이번 경기는 한국팀은 물론, 신태용 감독에게도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갖기 때문에 한국의 전략이 성공한다면, 적은 스코어에서 적중이 결정될 수도 있다. 단, 지난 경기들과 같이 한국팀이 먼저 실점을 한다면, 콜롬비아가 정상급 공격수들을 대거 보유한 만큼 대량 실점의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는 점 또한 염두에 둘 필요가 있다.

한편, 이번 축구토토 매치 9회차는 경기시작 10분전인 10일(금) 오후 7시 50분에 발매가 마감되며 경기가 모두 종료된 후에 적중 결과가 공식 발표된다.

이미지중앙
sports@heraldcorp.com

스포츠 주요뉴스


포토 뉴스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