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이천수, 축구스타→해설가→ 행정가로 깜짝 변신
뉴스|2019-01-09 13:53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FC 전력강화실장에 선임
-프로팀 운영·선수 스카우트 등 선수단 지원 업무 총괄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2002년 한일월드컵 4강 멤버인 이천수(38) 전 JTBC 축구 해설위원이 이번에는 행정가로 변신해 눈길을 끌고 있다.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는 9일 “이천수 해설위원이 구단 전력강화실 실장으로 선임됐다”고 밝혔다.

왕년의 축구 스타에서 해설가를 거쳐 축구 행정가로 변신한 것이다.

이천수 신임 실장은 인천 구단의 프로·유소년팀 운영과 선수 스카우트, 클럽하우스 운영 등 선수단 지원 업무를 총괄한다.

이 실장은 인천의 축구 명문인 부평고를 거쳐 2002년 한일월드컵 멤버로 ‘4강 신화’의 주역이었고 2006년 독일 월드컵에 출전해 토고전에서 환상적인 프리킥 골을 넣기도 했다.

A매치 78경기에 출전해 10골을 기록했다.

프로 선수로 경력으로는 2002년 울산 현대에서 프로 데뷔 후 한일 월드컵 직후인 2003년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 진출해 레알 소시에다드와 누만시아에서 한 시즌을 뛰었다.

2005년 국내 리그로 복귀해 울산, 수원 삼성을 거쳐 2009년 전남에 입단했다.

그러나 심판 모독으로 중징계를 받았고, 그해 6월에는 코치들과 충돌해 구단을 이탈하는 돌출 행동으로 물의를 빚기도 했다.

이후 사우디아라비아 알 나사르와 일본 오미야를 거쳐 2013년 고향팀 인천에서 2015년까지 뛴 뒤 은퇴했고, 지난해 JTBC 축구 해설위원으로 활동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인기 정보